한투운용 “ACE 러시아MSCI ETF, 상장폐지 효력발생 재연기”
상태바
한투운용 “ACE 러시아MSCI ETF, 상장폐지 효력발생 재연기”
  • 염보라 기자
  • 승인 2024.01.3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31일 이후 거래 종료
[사진=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이뉴스투데이 염보라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30일 ‘ACE 러시아MSCI(합성)’ 상장지수펀드(ETF)의 상장폐지 효력 발생일을 한 차례 더 연기했다. 상장폐지 효력발생 예정일은 12월 31일 이후다.

ACE 러시아MSCI(합성) ETF는 지난 지난해 3월 1일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이 러시아 관련 지수 산출을 중단함에 따라 3월 2일 상장폐지 지정된 바 있다. 

다만 당시 한국투자신탁운용은 투자자 보호 조치의 일환으로 ACE 러시아MSCI(합성) ETF의 상장폐지 효력 발생일을 2024년으로 연기했다. 상장폐지 지정일과 상장폐지 효력발생일이 분리된 건 국내에서 처음 있는 일이었다.

ACE 러시아MSCI(합성) ETF의 상장폐지 효력발생일 연기는 ‘iShares MSCI Russia ETF(ERUS)’ 청산일 연기와 관련이 있다. 

ERUS는 ACE 러시아MSCI(합성) ETF 스왑(Swap) 계약 거래 상대방이 주로 활용하던 헤지(위험회피) 자산으로, 당초 지난해 12월 말 펀드청산이 예정됐다. 하지만 지난해 말 iShares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청산일정이 오는 12월 31일로 1년 연기됐다. 

ERUS 청산 대금을 ACE 러시아MSCI(합성) ETF 투자자가 받기 위해서는 ERUS 청산시점까지 ETF가 상장된 채 유지돼야 한다. 이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ACE 러시아MSCI(합성) ETF의 상장폐지 효력발생일을 한 차례 더 연기해 ERUS 청산 이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지난해 3월 1차 분배금에 이어 내달 2일에도 ERUS로부터 나오는 2차 분배금을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등 당사는 투자자에게 더 많은 분배금을 돌려드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면서 “ACE 러시아MSCI(합성) ETF의 상장폐지 효력 발생일을 ERUS 청산 이후로 한 차례 더 연기한 것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ACE 러시아MSCI(합성) ETF의 상장폐지 효력 발생일까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