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인 쌀값 유지 위한 대책 지속 추진
상태바
안정적인 쌀값 유지 위한 대책 지속 추진
  • 연승우 기자
  • 승인 2024.01.2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미령 장관, 쌀관련 잇단 행보

(한국농업신문= 연승우 기자) 최근 쌀값이 연속으로 하락하자 현장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RPC 등 현장으로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송미령 장관은 지난달 29일 충남 예산통합 미곡종합처리장을 방문해 산지 쌀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쌀 수급 관리 방안에 대해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부는 그간 안정적인 쌀값 유지를 위해 두 차례 대책을 발표하여 속도감있게 추진 중이다. 산물벼 전량에 대한 정부 인수를 1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고, 정부양곡 40만 톤을 업체별로 공급해 사료용으로 가공 중이다.

식량 원조용으로 활용하기로 한 농협물량 5만 톤도 지역별 물량 배정을 완료하고, 정부에서 매입하고 있다. 앞으로도 쌀값 동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현장 방문 등에서 제기된 의견을 바탕으로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쌀값 안정을 위한 추가 조치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송 장관은 이번 현장 방문 자리에서 “지난해 정부가 ‘수확기 쌀값 20만원/80㎏’을 유지할 수 있었던 데에는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농가 소득 지지를 위해 힘써주신 미곡종합처리장(RPC)의 역할이 컸다”며, “올해는 쌀값 안정을 위해 전략작물직불제 확대·개편을 축으로 한 적정생산 대책을 통해 벼 재배 면적을 선제적으로 감축하는 한편, 과학적 수급 예·관측 시스템 운영 등 선제적 수급관리 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