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어테크놀로지, 유해물질 통합관제 개발 수주
상태바
스파이어테크놀로지, 유해물질 통합관제 개발 수주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2.09.2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과제 컨소시엄 구성
노후산단 ‘세이프티존’ 조성 박차
연구개발기관 워크숍에서 (왼쪽부터) 김인호 유안테크 대표, 변상봉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선임, 김동욱 한국산업단지공단 팀장, 강군화 스파이어테크놀로지 대표, 손민호 ㈜포도 이사가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스파이어테크놀로지]
연구개발기관 워크숍에서 (왼쪽부터) 김인호 유안테크 대표, 변상봉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선임, 김동욱 한국산업단지공단 팀장, 강군화 스파이어테크놀로지 대표, 손민호 ㈜포도 이사가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스파이어테크놀로지]

[정보통신신문=차종환기자]

스파이어테크놀로지는 노후 산업단지의 유해물질 누출사고를 사전 예지∙모니터링하고, 대형 폭발사고에 따른 유해가스 확산 예측, 인공지능(AI)과 디지털트윈 기반의 대피경보체계 구축을 위한 통합관제 시스템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포도, ㈜유안테크와 컨소시엄으로 수주한 산업통상자원부 연구개발 과제다.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 산업단지에서 유해화학물질 누출 중대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를 사전 예지하거나 대형사고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한국산업단지공단은 공단이 위탁관리하고 있는 산업단지의 ‘유해물질 누출 재난사고 세이프티존 구축’ 등을 포함한 재난안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본 연구과제에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스파이어테크놀로지 컨소시엄은 AI 엣지 디바이스를 이용한 지능형 CCTV영상 분석기반 실시간 화재 감지 기술 개발, 극소량의 유해화학물질 누출에도 반응하는 광기능 페인트 소재 적용 및 색변화 감지 기술 개발, 유해가스 센서값 변화량 추이분석을 통한 유해가스 누출 감지 기술 개발, 옥외형 유해가스 정밀 측정기 개발 등 첨단 AIoT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본 연구과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제조안전혁신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2023년 말까지 구미국가산단에서 실증 검증을 완료해, 2024년부터 전국 노후 산업단지에 확대될 전망이며, 본 시스템은 국가 산업단지 재해 예방에 파수꾼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군화 스파이어테크놀로지 대표는 “지자체 사물인터넷 자가망 및 융복합서비스 국내 최다 구축 경험과 산업단지용 정밀 대기환경 및 유해가스 측정기 기술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고가의 외산 장치를 대체하는 스마트 지능형 유해가스 누출감지, 확산 예측, 사고관제 시스템을 확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