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이동체 산업 견인 기대,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열려
상태바
무인이동체 산업 견인 기대,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열려
  • 김영욱 기자
  • 승인 2022.08.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서울 코엑스서 3일간 개최
육·해·공 무인이동체, UAM과 국방 무인체계 주제 선정
[사진=과기정통부]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가 서울 코엑스에서 3일간 개최된다. [사진=과기정통부]

[이뉴스투데이 김영욱 기자]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UWC)가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이번 엑스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방위사업청이 주최하고, 한국무인이동체연구조합,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코엑스가 주관한다.

이번 엑스포는 국내 최초 무인이동체 전문행사로 지난 2018년 과기정통부·산업부 주최로 시작됐다. 엑스포 목적은 국가 R&D 혁신성과 홍보, 활용‧서비스 시장 소개, 산학연 네트워킹으로 기업경쟁력 강화, 산업 활성화, 첨단기술을 적용한 미래 산업과 스마트 국방의 비전 제시다.

올해 행사는 해양수산부가 처음으로 공동주최기관에 참여한다. 6개 부처·청이 함께 하는 범정부 행사로 부처간 정책 공조를 강화해 ‘무인이동체 산업 강국’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 엑스포는 육·해·공 무인이동체와 UAM, 국방 무인체계를 주제로 선정하였다. 전시회는 과기정통부(130부스), 산업부(130), 국방부(60), 국토부(15), 정부 R&D 혁신성과 전시 부스와 기업 70개 부스 총 480부스(10,368㎡) 규모다. 컨퍼런스는 무인이동체 관련 국가 R&D 정책, UAM, 미래국방, 법제도, 활용시장을 주제로 한다. 부대행사로는 무인이동체 재직인력 보수교육, 드론 표준화 포럼, 드론융합얼라이언스 컨퍼런스가 있다.

한편 무인이동체 산업과 기술 발전에 기여한 개인을 대상으로 과기정통부(5명), 산업부(6명), 국방부(5명)의 장관표창이 진행된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무인이동체 산업은 AI, 5G, 빅데이타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들과 융합되며, 우리 삶의 질을 높이고, 기업 운영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며, 우주 행성 탐사까지 활용 영역을 넓히는 등 전략기술로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무인이동체 산업을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공공수요를 기반으로 초기시장을 창출하며 전문인력 양성해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QR코드 입장, 발열 검사, 손 소독, 방역 안내 방송 등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