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현대차와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생산 협력 본격화
상태바
LG에너지솔루션, 현대차와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생산 협력 본격화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1.09.1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아세안 지역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배터리셀 합작공장 건립을 본격화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15일(현지 시간) 현대차그룹과 인도네시아 카라왕 지역의 신 산업 단지(KNIC) 내 합작공장 부지에서 배터리셀 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비롯해 루훗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바흐릴라하달리아투자부 장관 등 정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등 양 그룹 경영진들이온라인 화상 연결을 통해 참석했다.

기공식은 김종현 사장과 정의선 회장의 환영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및 바흐릴라흐달리아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의 축사 등으로 진행됐다.

김종현 사장은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열어갈 인도네시아의 첫 차세대 배터리셀 공장이 첫발을 내딛게 된 의미 있는 날”이라며 “이번 합작공장 설립으로 세계 최초의 전기차 통합 서플라이 체인 구축에 한발짝 더 가까워지게 됐다”고 말했다.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33만㎡의 부지에 건립되며, 2024년 상반기 중 배터리셀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에 따르면 합작공장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에 달하는 연간 10GWh규모의 배터리셀이 생산될 전망이다. 또한 합작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신기술이 적용됐다.

해당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은 오는 2024년부터 생산되는 현대차와 기아의 E-GMP가 적용된 전용 전기차를 비롯해 향후 개발될 다양한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